Blogs Lalibre.be
Lalibre.be | Créer un Blog | Avertir le modérateur

[국정감사] 2009년 이후 허가 1000여개 제품 중 4개만 안전성·유효성 검사

[국정감사] 2009년 이후 허가 1000여개 제품 중 4개만 안전성·유효성 검사

 

https://goo.gl/ny4xoY



2009년 이후 식약처가 허가한 생리대 1000개 제품 중 4개만 안전성·유효성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또 생리대 판매 전 기준규격 준수 여부나 안전성 검사에 대해 아무런 확인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천안 병)이 17일 식약처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 이후 식약처에 생리대 신고 및 허가 요청 품목은 총 1082건인데, 이 중 안전성·유효성 검사를 받은 생리대는 단 4건에 불과했다. 99.6%의 생리대가 안전성·유효성 검사를 전혀 받지 않은 셈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올해 3월 발암물질, 총휘발성 유기화합물(TVOC)이 나왔다는 김만구 강원대 교수의 연구 결과를 보고받고도 지난 8월 생리대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기 전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내에서 생리대는 의약외품(미국 의약품, 유럽 공산품, 일본 의약외품)으로 구분하고 있어 품질관리를 위한 기준규격이 식약처 고시에 수재되어 있거나, 기존에 이미 허가된 품목과 동일한 구성 성분으로 안전성·유효성 심사자료 제출이 면제되고 있다.

 

실제로 기준규격에 생리대에 대한 ▲재법 ▲성상 ▲순도시험 ▲조작조건 ▲질량 ▲흡수량 ▲삼출 ▲강도 등이 자세히 규격화돼 있다.

 

하지만 생리대의 발전으로 인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접착제 등에 발암물질, 총유기성 화합물(TVOC) 등이 첨부되어 있는 사항은 이런 기준규격은 없는 실정이다.

 

즉 대부분의 생리대가 안정성·유효성 검사를 면제받고 있고, 생리대 기준규격에는 최근 문제가 된 발암물질, 총유기성 화합물 등 기준이 기재되지 않아 생리대 유통 전 발암물질, TVOC 등 함유 여부를 식약처가 검사하지 않고 있고,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양 위원장은 “생리대가 유통되고 난 뒤 국민들이 사용하다 이상이 생기거나, 식약처가 수시검사 등을 해야만 그나마 유해 물질 등이 포함되어 있는지 확인 할 수 있다는 얘기”라며 “국민들의 건강을 생각한다면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피해를 사전에 파악해 안전문제 발생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니 해외 상품들을 찾는거 아닐까요..?

 

나트라케어가 아무리 품절대란이어도 나트라케어 찾게되네요..

https://goo.gl/wVpcXX

Les commentaires sont fermés.